최신글 (시민기사/기고)

|  다수의 추천을 받으면 게시물이 인기글로 이동됩니다.

대국민 호소문  - 김평우(前 대한변협 회장)

정치가 죽었다, 정치인들이 죽였다.
법이 죽었다, 특검과 헌재가 죽였다.
공권력이 죽었다, 경찰 스스로가 죽였다.
사회 질서가 죽었다, 촛불이 죽였다.
교육이 죽었다, 전교조가 죽였다.
경제가 죽었다, 강성노조가 죽였다.
언론이 죽었다, 기자들이 죽였다.
민주주의가 죽었다,
정치인, 사법부, 언론, 종북이 합세해 죽였다.

이런 아픈 상처를 한 몸에 안고 있는 대한민국이  
지금 숨 끊어질 듯한 신음을 토해 낸다.
특검과 헌재의 브레이크 파열음은 국민들을 
공포의 늪으로 강제로 밀어 넣고 있다.

정치일번지엔 여성 대통령 누드 그림이,
서울의 심장 광화문 촛불시위장엔 대통령 
성행위 걸개그림까지 내 걸렸다.

차마 두 눈 뜨고 볼 수 없는, 
전 세계에 부끄러운, 치욕의 광경이  
우리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다.

헌법이 조롱당하고, 국격이 곤두박질치고,
경제가 살려 달라 아우성인데 
아무도 관심이 없다. 

탄핵 마약에 빠진 좌파들의 무소불위는 
국민 이해와 관용의 정도를 넘어 섰다.

탄핵 독극물을 마셔버린 언론은 
광견병 수준의 광란을 일으키고 있다.

탄핵 늪에 발이 빠진 특검과 헌재는 
빠져 나올 생각보다 더 깊이 함몰되고 있다.

탄핵 청산가리를 꿀꺽 삼킨 정치는 
의회쿠데타의 총을 내리지 않는다.

종북좌파들의 개망나니 짓거리에 
북한이 연일 동지의 난수표들을 날려댄다.
이게 우리 선열들이 목숨 바쳐 지켜온 지금 대한민국의 민낯이다.
이것이 바로 목숨 걸고 오대양에서 허리띠 졸라 메고 탄광에서, 
병실에서, 월남전에서, 뜨거운 사막에서, 티끌모아 키워 냈던 
조국의 현주소이다.
순국선열이 울고, 애국지사들이 통곡하고, 
천안함과 연평해전 용사들이 통탄할 일이다.
 
이 땅의 10대여 왜 주저하는가.
이 땅의 20대여 왜 망설이는가.
이 땅의 30대여 왜 모른 척하는가.
이 땅의 40대여 왜 방관자로 있는가.

종북세력, 강성노조, 구 통진당 세력들의 그 붉은 음모를 왜 모르는가. 
정치가 미쳐 날뛰고. 사법이 부화뇌동하고,
두 눈 감은 미치광이 언론들이 분탕질을 해도 
그대들은 달라야 하는 것 아닌가.
과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 하여 갈기갈기 찢어진 
조국의 현실을 어찌하여 그리도 볼 줄 모르는가.
대한민국은 10년 후, 20년 후, 30년 후 
바로 그대들이 살아가야 할 조국이 아닌가.

지금의 아픈 상처는 훗날 그대들의 아픔이 돼 삶을 짓누를 것이요,
지금의 방관은 훗날 망가진 경제 때문에 쓰린 뱃가죽을 움켜잡고 
통곡할 날로 돌아 올 것이다.
태극기를 들지 않아도 된다.
 대한민국을 살려 달라 애원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현실을 옳게 들여다 볼 수 있는 맑은 눈을 스스로 닫아서는 안 된다.
백 번 천 번을 재론해도 이건 아니다.
수만 번을 되뇌어도 촛불은 아니다.
광우병에, 세월호에, 그것도 안 되니 급기야 몰고 나온 것이 탄핵이란 것,
이제는 알 때가 됐지 않은가. 
꼴통, 틀딱, 꼰대 그 어느 수식어도 좋다.
하지만 이 땅의 모든 어른들은 살아 온 날들보다 그대들이 
살아가야 할 대한민국을 더 걱정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고개 들어 유심히 보라. 
귀를 열고 정확히 들어보라.
무엇이 과연 나라를 위한 일인지. 
정치는 촛불선동의 뒤편에서 정권 찬탈의 정치 놀음에 푹 빠져 있다.
사법부의 끝이라 할 수 있는 헌재의 박한철 소장은 3월13일 이전 판결이라는 
매우 위험한 악수를 날렸다.
법 상식이 없는 수많은 국민들이 박 소장의 비상식적 행동에 경계를 하고 있다.
아무리 촛불이 겁이 나도 이건 헌재 재판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발상이다.
소추위 쪽 권성동(국회 법사위원정)은 또 어떤가.
탄핵소추 내용을 고치겠다는 것도 모자라 3월 9일 판결 날짜까지 흘린다.
특검 또한  다르지 않다.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계없는 것까지 긁어모아
박근혜 대통령과의 퍼즐 맞추기에 혈안이 돼 있다.

언론이 북치고 장구 쳐 뻥튀기 해주니 신이 났다.
그렇다면 근거도 제대로 증명하지 못한 대통령 탄핵, 
지구상 어디에도 없을 반헌법적 행태에 이들은 
왜 조바심을 갖는 것인가. 

결론은 하나다.

통진당 및 종북세력 처단에 칼을 든 박 대통령을 강제로 끄집어 내리고  
다시 좌파정권을 세우겠다는 야욕뿐이다.
이것이 정치, 사법, 언론이 한 통속이 된 쿠데타라 일컫는 것이다.

그러나 절대 저들이 원하는 대로 진행되지 않을 것이다. 
그 이유는 단 한 가지 태극기를 든 국민이 용서치 않기 때문이다.
태극기 애국 국민의 소리. 어떻게 그런 압수수색 영장이 대한민국 법관의 
이름으로 발부될 수 있단 말인가?

청와대는 대통령의 居所(거소)이자 사무실로 이 나라의 심장이다.
이 나라의 심장을 최순실이라는 한 여인의 하찮은 범죄를 수사하기 위해 
멋대로 압수수색한단 말인가?

아, 나의 사랑하는 조국, 대한민국! 영원하리라!

1.jpg





  • 자연비전 2017.04.09 06:41
    김평우애국변호사님♥^^
    다시 고개숙여 그 통렬한 애국 심장의 피의 외침과
    호소가 변호사님의 살아숨쉬는 생명의 날안에 온전히
    성취되기를 하늘의 뜻을 모아 기원합니다.
    *
    다시한번
    존경과 사랑의 가슴을 전하오며
    강건한 건강력을 지키시며 더욱 굳센 신념과
    애국의지를 전세계 만방에 알리시고 특별한 우방
    미국의 지지를 모으는데 힘써 주셨으면 합니다.
    박세문애국민

최신글 (시민기사/기고)

다수의 추천을 받으면 게시물이 인기글로 이동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240 김정은/문재인 회담은 적화통일 완결을 위한 내통회담 쌍목 2018.03.07 132 0
1239 대한민국 건국을 지우려는 문재인 종북괴뢰정부의 망국계략 쌍목 2018.03.06 70 0
1238 평창올림픽을 이용한 문재인 정부의 대북송금 루트 쌍목 2018.02.06 94 0
1237 지원만 박사님께서 이번에 쓰신 책자를 받아 보고 싶은데 가능할까요? 푸르름 2018.02.06 122 0
1236 북한 올림픽 참관단 500명은 북송달러 운반책? 쌍목 2018.01.12 91 0
1235 Sesję ciążową produktowe - na co oddać odpowiednią uwagę? ofoheg 2017.11.14 90 0
1234 신동국 중위의 5.18 관련 증언을 보고 멸공의기수 2017.11.05 140 1
1233 대한민국 건국 69주년 사무총장 2017.08.15 73 0
1232 170628 17차 애국포럼. 애국멸공 2017.07.25 212 0
1231 [추천도서소개/주문] 고종황제 재조명 다큐멘터리 장편소설 ‘광무황제’ file 마스터 2017.05.06 441 1
1230 국회개혁 어떻게 할 것인가? 심포지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file 마스터 2017.04.20 1142 1
1229 박정희 대통령의 발자취 Jskim 2017.04.12 226 0
1228 선거법 일부 알아봅니다 file Jskim 2017.04.09 169 1
1227 대선후보 여론조사 file Jskim 2017.04.08 223 0
1226 차기대통령은 단독출마자가 되어야 한다 1 file Jskim 2017.04.07 769 0
1225 3월 14일 - 정규재 칼럼; 탄핵광풍과 꼭 같았던 5년 전 반FTA의 선동 일부분 영상(8분) file 마스터 2017.03.14 102 0
1224 정미홍의진정토크_김평우변호사! 2 file 마스터 2017.03.09 128 2
1223 탄핵은 부당하다! - 탄핵반대 서울대인 연대 / 3차 대자보 1 file 마스터 2017.03.09 167 0
1222 김진태 기자회견, 특검은 수사결과 발표를 중단하라! 1 file 마스터 2017.03.06 106 0
» 대국민 호소문 - 김평우(前 대한변협 회장) 1 file 마스터 2017.03.04 125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